‘효린 꽃게’ 엠씨들도 보자마자 ‘난리’ “이건 도저히 방송에 내보낼 수 없어” 일동 당황했나?
‘효린 꽃게’ 엠씨들도 보자마자 ‘난리’ “이건 도저히 방송에 내보낼 수 없어” 일동 당황했나?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9.10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 영상캡쳐
포토 : 영상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가수 효린 꽃게 춤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효린은 앞서 한 예능프로에 출연해 과거 화제를 뿌렸던 꽃게 춤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이날 엠씨들은 효린의 잊고 싶은 부끄러운 과거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제작진이 사전에 준비한 자료사진을 집어 들더니 이건 도저히 방송에 내 보낼 수가 없을 것 같다.”라면서 꽃게...”이라며 말끝을 흐려 다른 출연진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출연진들은 대체 뭐냐 한번만 보자며 떼를 썼고, 이에 당황한 논란의 당사자는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꽃게 춤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이어 다른 엠씨들도 효린 꽃게 춤관련 자료사진을 보기 위해 모여들더니 깜짝 놀라며 이건 보지 말자. 도저히 안 되겠다. 안 보는 게 낫다고 공개를 거부했다.

그러자 효린은 논란이 되고 있는 꽃게 댄스는 춤을 출 때 다리모양이 마치 꽃게를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엠씨들은 자료사진을 공개하지 않았고, 이후 네티즌들은 해당 사진을 검색하기 시작하면서 대형포털의 실시간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게 된 것.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