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Asian Power Awards 수상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Asian Power Awards 수상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9.0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부발전, 올해의 환경설비 업그레이드상, 올해의 혁신 전력기술상 수상 영예
한국중부발전 보령화력본부 제3발전소 이달재 소장이(왼쪽 1번째) Asian Power Awards 2019에서 Timothy Charlton, Charlton 미디어그룹 대표(왼쪽 2번째)와 올해의 환경설비 업그레이드상(Environmental Upgrade of the Year-Korea) 및 올해의 혁신 전력기술상 (Innovative Power Technology of the Year-Korea)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보령화력본부 제3발전소 이달재 소장이(왼쪽 1번째) Asian Power Awards 2019에서 Timothy Charlton, Charlton 미디어그룹 대표(왼쪽 2번째)와 올해의 환경설비 업그레이드상(Environmental Upgrade of the Year-Korea) 및 올해의 혁신 전력기술상 (Innovative Power Technology of the Year-Korea)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9월 4일(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아시아 경영전문지인 찰튼미디어그룹이 주최한 아시안 파워 어워드(Asian Power Awards 2019)」에서 올해의 환경설비 업그레이드상 (Environmental Upgrade of the Year-Korea) 및 올해의 혁신 전력기술상 (Innovative Power Technology of the Year-Korea)을 수상했다.

‘Asian Power Awards’는 ‘Asian Power紙’가 매년 각국의 발전회사 및 설비 제작사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2005년부터 전력분야에서 우수한 실적을 거둔 기업 및 사업을 선정하여 시상을 해왔으며, 올해에는 보령7,8호기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보령화력 7,8호기는 2008년에 준공된 대한민국 500MW 신표준 석탄화력 발전소로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18년 9월부터 약 1년간 탈황 및 탈질설비 성능개선을 시행하여 LNG발전소 수준의 환경배출 수준을 달성한 노력을 높이 인정받은 결과이다. 기존 2단이었던 탈질촉매를 3단으로 보강하였고, 탈황설비 흡수탑 석회석 순환펌프 용량증대, 최신 2중 분사노즐 및 난연성 M/E(Mist Eliminator)설치를 통해 세계수준의 환경설비를 갖추어 산화물 원단위 배출량(kg/MWh)을 성능개선 전 0.11에서 성능개선 후 0.07로 약 40% 저감하였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염원에 부응하기 위해 지속적인 환경설비 개선 등 공기업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