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와 강동구,'2019 광진교페스티벌' 광진교 위에서 열려
광진구와 강동구,'2019 광진교페스티벌' 광진교 위에서 열려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09.01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진·강동구민 각각 250여 명이 참여하는 ‘기지시 줄다리’ 하이라이트

광진구(구청장 김선갑)와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주민 간 화합을 도모하고 문화를 나누기 위해 8월 31일 광진교 다리 위에서‘2019 제3회 광진교 페스티벌’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축제는 일 년에 한 번 오작교에서 만나게 된다는 견우직녀 설화처럼 ‘광진교’하나로 인접해 있는 광진구민과 강동구민이 광진교에서 만나 정을 나누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번 축제는 오후 3시 메인무대에서 광진청소년수련관 오케스트라의 공연과 강동구 청소년들이 준비한 ‘청소년 페스티벌’이 열리며 시작을 알렸다.

이와 함께 광진교 양쪽에서는 버스킹 및 퍼포먼스 공연이 진행되고, 주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인조잔디와 그늘막 등 쉴 수 있는 공간이 제공됐다.

또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플리마켓 업체 등이 참여한 판매부스와 푸드트럭존이 준비되고, 페이스페인팅과 연날리기 등 체험 부스도 마련돼 즐거움을 더했다.

축제에 참여한 김미희 씨(구의3동, 31살)는 “다리 위에서 열리는 축제는 처음 봐서 색다르다”며 “다리 하나를 두고 이웃으로 지내고 있는 강동구민들과 축제를 통해 만날 수 있어 의미있다”고 말했다.

이날 축제의 하이라이트인‘기지시 줄다리기’는 저녁 6시부터 광진 ․ 강동 구청장의 인솔하에 줄다리기 줄을 메인무대로 이동하는 길놀이를 시작으로 광진 ․ 강동구민 5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줄다리기 줄은 총 길이 40m로 굵은 원줄과 사람이 당길 수 있는 줄기 모양의 곁줄로 구성됐으며, 줄다리기를 통해 두 구민들 간의 화합을 도모했다.

이어서 마술사 정슬기의 퍼포먼스 마술 공연과 홍경민, 걸그룹 베베식스의 초청 무대가 마련돼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또한 행사 당일에는 낮 12시부터 밤 12시까지 12시간 동안 광진교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했으며, 다리 위라는 장소적 특수성을 고려해 전문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자원봉사자들의 협조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서울에 있는 32개 한강다리 중에서 다리 위에서 이뤄지는 축제는 광진교페스티벌이 유일해 뜻깊다”라며 “이번 축제가 강동구민과 광진구민이 함께 화합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