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울산 특성화고‘발전설비 체험 교육’으로 기술인재 역량강화 가속화
동서발전, 울산 특성화고‘발전설비 체험 교육’으로 기술인재 역량강화 가속화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8.3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특성화고 발전설비 체험교육 참여자들 모습
울산 특성화고 발전설비 체험교육 참여자들 모습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27일(화)부터 29일(목)까지 2박3일간 당진화력 교육센터에서 울산마이스터고 및 울산에너지고 재학생 40여명을 대상으로 ‘발전설비 체험 교육’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금번 교육은 동서발전이 추진 중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중 에너지 및 전기 분야와 연관된 울산에너지고 및 울산마이스터고 학생을 위해 특화된 「고등학교 기술인재 취업 서포터즈」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기관 직무와 문화의 이해,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채용 취업 전략, 현장 체험, 멘토와의 만남 등으로 구성된다.

「고등학교 기술인재 취업 서포터즈」 프로그램은 동서발전이 지역인재 육성과 지원을 위해 최초로 시행한 것으로 울산지역 고등학생들의 진로탐색과 취업 역량 제고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고안되었다. 또한, 올해 첫 시행 후 모범사례로 인정받아, 향후 울산교육청이 오는 겨울부터 시행 예정인 ‘고교 오픈스쿨 교육과정’으로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고등학교 기술인재 취업 서포터즈 프로그램에 참가한 2,3학년 학생 중 우수 학생 40여명을 별도로 선발하여 본 체험교육을 진행했다. 교육 과정은 발전설비 기초 이론 습득 및 안전·환경·신재생·인더스트리4.0 이론교육 실시 후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운전체험과 함께 발전설비 현장 및 역사관 견학으로 구성되었다.

이후, 동서발전 특성화고 출신 선배와의 멘토링을 추가로 진행하여 진로상담 및 직장문화를 같은 눈높이에서 체득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발전소 체험 교육은 졸업과 동시에 입사하는 특성화고 학생들이 실제 발전소 운전까지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준비한 프로그램으로, 이번 교육이 발전소 기술인재를 희망하는 특성화고 학생들의 꿈의 실현에 힘이 될 수 있기를 희망 한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올해 ‘생애주기별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에 착수하여, 울산지역 대학생 90명을 대상으로 혁신도시 공공기관들과 함께 취업 지원 멘토링을 시행하고 있으며, 울산 중구청과 협력하여 중장년 및 자영업자 400명을 목표로 재취업 및 제2의 인생설계 컨설팅을 수행하는 ‘희망 디딤돌 센터’를 설립・운영 중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