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원인’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진다
‘백혈병 원인’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진다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9.08.26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혈병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급성 및 만성 골수성 백혈병은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진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은 2003년 1,070명에서 2011년 1,311명으로 늘었고, 만성 골수성 백혈병도 2003년 322명에서 2011년에는 478명으로 증가했다.

대부분 발열, 급격한 체중 감소, 야간 발한 등으로 병원을 찾다가 병을 발견한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은 골수가 혈액을 제대로 만들지 못해 무기력감, 운동 시 호흡 곤란, 어지럼증 등이 생길 수 있다.

성인은 백혈병은 골수성 백혈병이, 어린이에게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이 많이 발병한다.

원인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항암치료를 받았거나, 방사선 치료 특히 골수세포가 많이 있는 골반 쪽에 방사선 치료를 받았거나, 벤젠 등 독성 물질에 노출되면 골수성 백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