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추노 분장 공약을 걸어 폭소를 유발했다.
‘선녀들’ 추노 분장 공약을 걸어 폭소를 유발했다.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8.2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제공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25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에는 첫 번째 여행지 서울에 이어, 오는 부산에 숨겨진 역사를 쫓는 ‘선녀들’의 여정이 그려질 예정이다.

조진웅은 의외의 예능 입담과 매력으로 ‘선녀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

첫 등장부터 “여러분 제가 나왔어요. (역사 지식이) 평균 이하라고 보시면 됩니다”라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이러한 깜짝 선전 포고와 달리, 역사를 알아가는 진지한 자세를 보이며 ‘선녀들’을 감동시켰다고.

무엇보다 이날 제대로 역사 탐사의 맛을 느낀 조진웅은 절친 배우 장혁을 ‘선녀들’에 강력 추천하는 등 ‘선녀들’ 출연 영업(?)에 뛰어들었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장혁 씨가 나오면 추노 옷을 입고 뛰어다니겠다”고, 추노 분장 공약을 걸어 폭소를 유발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