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먼저 제작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60일 지정생존자’ 먼저 제작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 안성현 기자
  • 승인 2019.08.25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업코리아=안성현 기자] 20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16회에서는 한주승(허준호 분)이 테러를 묵인한 사실이 드러나며 강렬한 반전을 선사, 마지막까지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었다.

방송에는 테러의 배후를 확인하는 최후의 순간이 그려졌다.

한주승은 박무진(지진희 분)의 든든한 정치적 동반자가 될 것을 예고했던 터.

이무생은 “‘김남욱 대변인’이라는 한줄기 빛이 내려와 그 위에서 외줄타기를 해왔던 저는 연출님과 작가님, 스텝분들의 도움으로 이렇게 잘 마무리 할 수 있었고 그 분들의 손길이 제 길이 되어 목표를 잃지 않고 나아갈 수 있었습니다”라며 먼저 제작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박무진을 대면함에도 한주승은 담담했다.

충격에 빠진 표정으로 이유를 묻는 박무진에게 한주승은 "이 나라는 양진만 대통령을 가질 자격이 없는 나라니까요", "나와 양 대통령은 실패한 겁니다. 내 인생 전부를 바쳐 이 나라 국민들을 믿은 대가로, 우릴 배신한 건 국민들이 먼저입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의 탄탄한 연기력은 김남욱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고, 절제된 감정연기로 탈북민 출신인 김남욱이 느끼는 복잡한 감정선을 그대로 담아냈다.

극 초반, 다소 차갑고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의 모습을 그렸다면 후반부로 향해 갈수록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재치있는 행동과 더불어 한층 단단해진 대변인으로서의 활약이 뜨거운 호평을 이끌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