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나의 나라’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8.25 0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나의 나라’의 제작진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는 양세종의 사진, 영상을 통해 작품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먼저, 붉게 타오르는 전장 한복판에 선 무사 서휘(양세종)의 캐릭터 티저 포스터가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적진을 향해 홀로 달려가는 그의 비장한 아우라는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조선이 태동하던 그때, 그들이 있었다’는 문구는 격변의 시기를 온몸으로 부딪치며 살아가는 ‘그들’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함께 공개된 캐릭터 티저 영상은 무사 서휘로 분하는 양세종의 변신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활의 날카로움을 닮은 양세종의 눈빛은 어둠 속에서도 예리하게 빛난다.

힘 있게 활시위를 당기는 손끝에서 무사다운 강인함이 느껴진다.

흔들림 없는 눈빛은 가늠할 수 없는 깊이로 빠져들게 한다.

“강해질 거다. 지켜야 할 사람이 있거든”이라고 낮게 읊조리는 그의 결의는 서휘가 인생을 걸고 지켜야 할 존재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낭만닥터 김사부’로 데뷔한 이래 흥행 불패 행진을 이어온 양세종의 변신은 ‘나의 나라’를 기다리게 하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 멜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물까지 넘나들며 한계 없는 진화를 거듭해온 양세종이 ‘나의 나라’를 통해 보여줄 또 다른 얼굴에 이목이 쏠린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