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커플 이 기대는 역시나 옳았다.
‘동백꽃 필 무렵’ 커플 이 기대는 역시나 옳았다.
  • 박진환 기자
  • 승인 2019.08.25 0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 왔던 공효진은 옹산의 카멜리아 사장님 동백 역을 맡았다.

새하얀 티셔츠와 청바지에 빨간 스니커즈, 굉장히 단출한 옷차림에도 곳곳에서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동백. 제대로 된 사랑을 받아 본 적은 없지만, 사랑을 베풀 줄 알고, 오래 자세히 들여다보면 누구나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인물이다.

공효진 특유의 '공블리'한 매력과 동백의 어여쁘고 강단 있는 캐릭터가 만나, 올 가을 안방극장엔 '동블리' 설렘주의보를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던 공효진, 강하늘 커플. 이 기대는 역시나 옳았다.

마주보기만 한 투샷조차도 보는 이들의 심장을 저격하기 때문. 특히 직진하는 고백머신 용식을 순수하고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동백의 모습은 올 가을 안방극장을 썸이나 밀당 같은 건 모르는 차별화된 로맨스로 물들일 것으로 예측되는 바. "라면 먹고 갈래요?"란 명대사로 유명한 그 멜로 영화 이후, 연인들 사이에서 유용하게 쓰였던 그 대사가 올가을부턴 "땅콩 먹고 갈래요?"로 바뀔 것 같은 예감을 불러일으켰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