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미탄면 육백마지기 야영 및 취사행위 제한 나서
평창군, 미탄면 육백마지기 야영 및 취사행위 제한 나서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8.2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창군
[업코리아] 평창군은 미탄면 육백마지기의 자연경관을 보호하기 위해 야영과 취사행위 제한에 나선다고 밝혔다.

육백마지기 군 생태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1단계 사업 완료 후 방문객을 위한 주차장과 화장실, 사무실 등 기반시설을 우선 설치한 바 있으며, 추가 예산을 확보하여 관광객 이용시설등 2단계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수용한계를 넘어서는 성수기 1일 300대 이상의 야영객이 방문하고, 야영객이 몰리면서 분뇨 및 쓰레기 투기로 상수원 수원이 오염될 우려와 함께 차량통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역주민들 또한 집단으로 탄원서를 제출하여 출입을 제한 달라는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군에서는 대부분의 방문객이 야영객이고, 주민들이 우려하는 분뇨 및 쓰레기 투기, 상수원 수질오염 우려 등의 문제는 야영장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 야영객이 몰리면서 문제가 계속 발생되는 점을 감안해, 차후 야영장을 확보하기 전까지는 자연생태계 보호를 위해 야영과 취사행위를 제한 할 계획이다.

장재석 환경위생과장은 “8월말까지 이러한 내용을 집중적으로 홍보해 나감은 물론, 금년 9월 1일부터 야영과 취사행위에 대해 전면적으로 제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