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더욱 힘겨운 시기를 보냈다고.
‘TV는 사랑을 싣고’ 더욱 힘겨운 시기를 보냈다고.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8.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16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함익병이 출연해 40년 전의 은사 송진학을 찾았다.

과정에서 함익병은 어려웠던 유년기를 고백했다.

의사가 된 후 여유를 찾는 듯 했지만, 함익병은 더욱 힘겨운 시기를 보냈다고.

“앞만 보고 달리느라 정신없는 20대를 보냈다. 그러다 개업을 했는데 병원을 운영하느라 지친 거다. 마침 작은 대학병원에서 스카우트 제의가 와서 이번 기회에 여유롭게 살자는 마음으로 수락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멀쩡히 출근했는데 '나가라'고 하더라. 해고 통보를 처음 받은 날은 괜찮았다. 그런데 점점 감정 기복이 심해지더라. 그러면서 사람이 이상해졌다. 자발적으로 정신과를 갔더니, 심각하다고 하더라. 상담한 뒤 심하니까 약을 세개 먹어야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함익병은 “난생 처음 겪어 본 일이었다. 좌절이란 걸 처음 느껴봤다. 멀쩡히 출근했는데 나가라고 했다. 당시엔 실감이 안 났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나서, 자다가 벌떡 일어났다”며 점점 감정기복이 심해졌던 과정을 설명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