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타깃, 한국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 필요
외국인 타깃, 한국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 필요
  • 조인구 기자
  • 승인 2019.08.2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22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전주관광 발전 방안 모색하는 전문가 포럼 개최
▲ 외국인 타깃, 한국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 필요
[업코리아]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를 서부내륙권 중심 관광도시이자 한국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육성해야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서용진 한국지역개발연구원 부원장은 22일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과 최영기 전주시 관광다울마당 위원장, 전주시 문화관광해설사 등 관광관련 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전주관광발전 전문가 포럼’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포럼은 전주시가 글로벌 관광 거점도시 기반을 마련하고 국제적 도시관광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지역관광거점도시의 글로벌 전주관광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은 서용진 부원장의 발제에 이어, 최영기 전주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심창섭 가천대 관광경영학과 교수와 류인평 전주대 국제교류원장, 금기형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사무총장, 장인식 우송정보대 호텔관광과 교수, 정명희 정책연구소 책임연구원 등 5명의 토론자가 참여하는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서 부원장은 이날 주제발표를 통해 “정부는 최근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국제관광도시와 관광객의 지방 확산을 위한 지역 관광거점도시를 육성하기 위해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면서 “일정수준의 인프라와 매력을 갖춘 도시를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해 지역관광의 허브로 육성하는 만큼 전라감영이 있던 역사적 중심 도시 전주, 가장 한국적인 도시 한문화의 중심도시 전주가 지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는 서부 내륙권의 중심 관광도시로, 서울과 부산으로 연결되는 외국인 관광객 관광루트이자 전라도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도시여서 주변 지역 연계 파급력이 매우 높은 도시”라며 “지역관광거점도시를 위해서는 세계 속의 전주, 전주 안의 세계를 위한 단계별 전략 마련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세계 속의 전주, 전주 안의 세계’를 위한 3단계 전략으로 지역혁신과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관광 추진체계 구축을 위한 관광 혁신도시,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한 지역 관광 허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지역연계 관광 거점도시, 세계인이 찾아오는 국제적 관광목적지로 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관광도시를 제시했다. 세부 추진방안으로는 글로벌 콘텐츠 구축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열린환경조성 긍정적 도시관광 이미지 구축 방안 등을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류인평 전주대 국제교류원장과 장인식 우송정보대 교수 등 토론자들은 “전주가 지속가능한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통한 글로벌 관광도시, 지역관광거점도시로 가기 위해서는 외국인 관광객의 관광목적지가 될 수 있도록 인바운드 관광의 지역거점도시화가 필요하다”면서 DMO 구축, 외국인 열린 관광환경조성 등 전주관광의 미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지역관광거점도시를 위한 수요자 중심의 관광도시 아젠다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시는 이날 전문가 포럼에 이어 23일에는 서울 용산역 비즈니스 회의실에서 전주, 글로벌 관광도시를 위한 글로컬 전략 추진방향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정란수 프로젝트 수 대표가 ‘전주시의 글로벌 관광도시를 위한 글로컬 전략 추진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정병웅 한국관광학회장과 장병권 호원대 교수, 심창섭 가천대 교수 등이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가 세계적인 관광 거점도시가 될 수 있도록 글로벌 도시관광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가능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전주관광 발전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