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가오동 요가원 윤지울 원장, “살 빼고 싶으세요? 몸의 균형부터 잡으세요!”
대전 가오동 요가원 윤지울 원장, “살 빼고 싶으세요? 몸의 균형부터 잡으세요!”
  • 류광현 기자 / 문송아 기자
  • 승인 2016.05.2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가와 필라테스로 몸의 균형을 바로잡는 다이어트 방법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 옷 사이즈를 한 치수 줄였다, 주변에서 야단이다... 그런데도 다시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요요 없이 다이어트에 성공한 사람조차 또다시 몸매 다이어트에 뛰어드는 일이 종종 벌어진다. 단순히 몸무게에 치중한 다이어트를 한 탓이다.

그렇다면 몸이 상품이자 재산인 연예인은 어떤 다이어트를 선호할까. 연예인은 투철한 책임감으로 자기 몸을 관리한다. 일 년 내내 식단을 조절하고 운동한다. 특히 요가와 필라테스를 사랑한다. 이만큼 몸의 라인을 잡는 운동이 드물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일반인이 생각하는 요가와 필라테스는 어떠할까. 몸매가 살아나고 몸의 균형이 잡힌다는 것을 어렴풋이 알 뿐, 두 운동에 관한 개념이 뚜렷하지 않다. “운동의 핵심이 조금 달라요. 서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합니다.” 대전 가오동에서 요가와 필라테스를 가르치는 윤지울 원장의 말이다.

 

윤지울 원장 (사진=류광현 기자)

 

-요가와 필라테스는 어떻게 다른가요?

 

요가는 평소 잘 사용하지 않는 근육을 이완하거나 스트레칭하면서 특유의 호흡법으로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심신 수련의 일종입니다. 필라테스보다 정신적 면을 강조하죠.

예를 들어, 힐링 요가 등에서는 호흡을 통해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몸과 마음의 안정을 되찾게 돕습니다. 통계 자료에서도 요가를 한 사람이 요가를 하지 않은 사람보다 삶의 만족도가 높고 폭력성이 낮다고 말합니다.

필라테스는 한마디로 파워하우스를 단련하는 것입니다. 파워하우스란 복부, 허리, 골반, 엉덩이 주변의 근육을 말하는데, 몸의 안정성에 이바지하는 곳입니다. 파워하우스가 튼튼하면 체형이 곧게 발라집니다. 그래서 요가보다 체형 교정에 더 적합한 운동이죠. 최소 시간, 최대 효과를 내는 운동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렇게 필라테스로 엉덩이, 복근, 허리 근육을 강화하면 몸의 중심을 잡는 일이 쉬워지고, 몸의 중심에 힘을 주고 움직이니까 다칠 위험도 줄어듭니다. 당연히 군살 제거에도 좋습니다.

 

실내 (사진제공=대전 가오동 요가원)

 

-두 운동의 차이점을 아는 것이 중요한가요?

 

자신의 신체 중에서 취약한 곳을 공략하려면 이전에 무슨 운동을 어떻게 했는지 알아야 합니다. 요가의 종류가 많아서 각각의 요가가 추구하는 목표가 조금씩 다릅니다. 예를 들어, 이전에 한 요가가 골반을 강화하는 골반 요가였다면, 우선 골반의 상태가 어떠한지 확인한 후 골반 요가를 계속할지 다른 요가를 할지 계획을 세워야 하니까요.

 

-계획을 세울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본인의 몸을 잘 알아야 합니다. 일반의 피트니스 센터에서는 보통 체지방 측정기로 몸의 상태를 확인합니다. 하지만, 지방이나 근육의 비율보다 중요한 것이 몸의 균형입니다. 몸이 틀어지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혈액순환이 안 되면 당연히 다이어트도 안 됩니다. 그래서 저는 엑스바디 체형 분석 시스템으로 몸의 불균형을 자세히 분석한 후 그에 맞은 계획을 세웁니다.

 

 

 

-정적인 운동을 즐겁게 할 수 있을까요?

 

교수법을 참신하게 바꾸고 소도구를 활용하면 즐겁게 운동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운동이라도 지루하면 오래 할 수 없죠. 그래서 저는 정적인 동작을 할 때도 동작의 난이도에 따라 강의 톤을 달리하면서 수업의 강약을 조절합니다. 이렇게 강약을 조절하면 대다수가 자기 한계를 뛰어넘습니다.

또 필라테스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소도구를 활용하면 낯선 동작에 대한 거부감이 줄어듭니다. 특히 운동 효과가 높으면서도 단순한 동작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초보자도 쉽게 필라테스를 즐길 수 있게 돕습니다.

 

 

 

-임산부도 요가를 할 수 있습니까?

 

임산부 요가가 따로 있습니다. 임신 3개월 이후 출산 때까지 할 수 있습니다. 대개 배가 나오니까 운동을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아기가 뱃속에서 자리를 잡은 후에는 오히려 근력을 강화해야 출산 때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건 제가 직접 경험한 일입니다. 실제로 저는 임신 6개월 때 일부러 임산부 요가 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했기 때문에 누구보다 더 임산부의 몸 상태를 잘 이해합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