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미국 LA 패서디나에서 불임치료 전문...
‘사람이 좋다’ 미국 LA 패서디나에서 불임치료 전문...
  • 박진환 기자
  • 승인 2019.08.14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늦깎이 엄마가 된 최연제가 출연했다.

1993년 직접 작사한 노래 ‘너의 마음을 내게 준다면’으로 음원 차트를 석권하며 청춘스타라는 타이틀을 얻은 최연제는 가수 데뷔 이후 각종 음악 프로그램, 예능, 라디오 방송에서 활약하다가 어느 순간 모습을 감췄다.

미국 LA 패서디나에서 불임치료 전문 한의사로 변신했다.

몇 년 전 뇌경색 판정을 받았던 선우용여는 최근 드라마를 마치고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선우용여는 한의사 딸에게 침도 맞고, 자상한 사위 케빈도 만나고, 눈에 넣어도 안 아플 귀한 외손자 이튼과 놀아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녀를 두고 주변인들은 “저희가 아이를 가질 수 있게 해줬다. 기적이죠”라며 칭찬했다.

장모에게도 스스럼없는 다정한 남편과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한 아들, 어머니 선우용녀와 보낸 행복한 시간. 화려했던 가수생활을 뒤로 마흔일곱에 아이를 낳고 엄마가 된 최연제의 삶이 재조명됐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