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유전적인 가족성선종용종중 외 소인이...
‘위암’ 유전적인 가족성선종용종중 외 소인이...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9.08.14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위암은 복합적인 요인으로 발생하는데 주로 식습관(짜거나 탄음식, 훈제요리), 흡연, 전리방사선 등이 있고, 유전적인(가족성선종용종중 외) 소인이 있다. 또, 위암의 전구병변으로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만성 위축성 위염, 장피화생, 등이 있다. 가족 중 위암 환자가 있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위암의 빈도가 높다.

위암 치료법은 최근의 위암 치료법은 진행이 많이 된 경우에도 림프절 절제술의 기술 발전으로 치료 성적이 좋아지고 있고 조기 위암의 경우에는 진행 정도에 따라 내시경으로 암 병변만 절제하는 내시경적 점막절제술, 복강경을 이용한 복강경적 위 절제술이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 그 외에 면역요법, 화학요법, 유전자 요법에도 많은 발전이 있어 재발률을 줄이고 완치가 불가능한 환자에서도 생존율을 증가시키고 있다.

소화기관 중 가장 넓은 부분으로 배의 윗부분 왼쪽 갈비뼈 아래에 위치한다. 위로는 식도, 아래로는 십이지장(샘창자)와 연결된다. 음식물을 임시로 저장하고 소장으로 천천히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또 위액 분비를 통해 음식물을 분해하여 소장에서 영양분이 쉽게 흡수되도록 도와준다.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서 건강검진을 받지 않는 이상 뒤늦게 진단되는 경우가 다수다. 암이 진행되면서 속이 쓰리고 메스꺼움, 구토, 복통, 어지러움, 체중감소, 피로, 음식물을 먹지못하는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고 짜거나 탄 음식을 먹지 않아야 하고, 금연하는 것이 좋다. 영양보충제로 항산화물질을 섭취하는 경우에는 암 예방 효과가 뚜렷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