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오사카 韓 관광객 30% 급감하면서 관광업계 '직격탄'
日오사카 韓 관광객 30% 급감하면서 관광업계 '직격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8.08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도통신, "오사카 관광업계 타격 입고 있다" 보도
일본이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며 한일 간 마찰이 이어진 4일 인천국제공항 한 국내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시간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2019.8.4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며 한일 간 마찰이 이어진 4일 인천국제공항 한 국내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시간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2019.8.4 [사진=연합뉴스]

 

일본 교도통신이 한국을 겨냥한 일본의 잇따른 경제 보복 조치로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일본 제2 도시 오사카(大阪)의 관광업계가 타격을 입고 있다고 지난 7일 보도했다. 

오사카 관광국 관계자는 통신에 "항공회사와 여행회사의 정보를 종합하면, 6~7월 오사카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의 수가 전년 대비 3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통신에 따르면 올해 들어 한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지난 5월 오사카 간사이(關西)공항을 통해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의 수가 전년 대비 19% 줄었다. 

여기에 신규 여행 상품 신청도 급감하고 있으며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교통 패스인 '오사카 주유 패스'의 판매액도 크게 줄었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일본의 한 여행대리점 관계자는 7월 중순 이후 여행상품 신규 신청이 끊겼다면서 "정치 상황의 영향이 있었던 적은 많지만, 이번처럼 (한국인 여행자가) 줄어든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오사카 번화가 도톤보리(道頓堀)의 한 상점에서 일하는 한국인 직원은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뒤 한국인 관광객이 줄고 있다"며 "많을 때는 한국 손님이 하루에 20개 팀은 왔지만, 최근에는 2~3팀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일본종합연구소의 와카바야시 아쓰히토 간사이경제연구센터장은 "한국 관광객은 체재 일수가 짧고 중국 관광객보다 소비 금액도 작은 편이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간사이 지역 전체에서 최대 연간 수백억엔(수천억 원) 정도가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