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백색국가 韓 제외 결정' 지지여론 67%
日, '백색국가 韓 제외 결정' 지지여론 67%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8.0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내각 지지율, 참의원 선거전보다 5.1%P 하락…경제정책 등 부정평가 늘어
일본 정부가 각의에서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인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결정한 지난 2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의 브리핑 화면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각의에서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인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결정한 지난 2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의 브리핑 화면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산케이신문이 관계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지난 3~4일 18세 이상 일본인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해 6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일본 국민의 3분의 2가량이 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인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아베 내각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조치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67.6%,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19.4%,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12.9%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의 지지층은 81.0%, 비지지층은 55.2%가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뺀 것에 찬동한다는 의견을 밝혀 아베 내각 지지·비지지층 간에 상당한 시각차가 드러났다.

또한 향후의 한일 관계에 대해선 58.5%가 '우려하고 있다'고 답해 일본 국민 대다수는 앞으로도 한일 관계의 악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분석됐다.

산케이·FNN의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6.6%로, 참의원 선거 직전 조사(7월 14~15일) 때와 비교해 5.1%포인트 급락했다.

반면에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38.1%로 4.8%포인트 올랐다. 

또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40.1%에서 37.4%로 2.7%포인트 낮아졌다.

이런 추세에 대해 산케이는 별다른 배경 분석을 하지 않았으나 경기·경제, 사회보장, 외교·안보 정책 부문에서 부정적 평가 의견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