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5당 '日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 금주 출범한다 발표
여야5당 '日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 금주 출범한다 발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7.2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회 규모·구체적 기능·참여 범위 등 추가 논의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29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실에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첫 실무협의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임재훈, 자유한국당 박맹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민주평화당 김광수,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 2019.7.29 [사진=연합뉴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29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실에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첫 실무협의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임재훈, 자유한국당 박맹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민주평화당 김광수,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 2019.7.29 [사진=연합뉴스]

 

여야 5당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초당적 기구인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가 이번주 중 출범한다고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박맹우·바른미래당 임재훈·민주평화당 김광수·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이 29일 국회 회동에서 발표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비상협의기구 명칭은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로 하기로 했다"며 "사안의 시급성에 비춰 금주 중 1차 회의를 하고 출범할 수 있도록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민관정 각 참여 범위에 대해 다소 이견이 있어 오늘 오전 모임에서는 아직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후에 좀 더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임재훈 사무총장은 "난국, 국가적 위기라는 것에 공감대를 함께 해 다양한 의견들이 나올 것"이며 "국민적 의견을 모으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화당 김광수 사무총장은 "'민관정 협의회' 명칭에 부합하는 범위를 정하다 보니 약간 이견이 있었다"며 "빠른 시일 내 각 당 협의를 거쳐 가능하면 오늘 5당 협의를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5당 사무총장은 협의회의 규모와 구체적 기능 등에 대해 추가 협의 후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5당 사무총장의 이번 회동과 협의회 설치 결정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할 비상협력기구 설치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