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난 주말 2박3일 제주에서 국내외 현안 해법구상
文대통령, 지난 주말 2박3일 제주에서 국내외 현안 해법구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7.2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28일 9개월 반만에 제주行…수행인원 최소화하고 정국구상 몰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10월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10월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당초 계획한 올해 여름 휴가를 취소하고 대신 지난 주말을 이용해 제주도에 다녀온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제주를 찾은 것은 지난해 10월 11일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하고서 강정마을 주민들을 만나고 돌아온 지 9개월 반 만으로, 일본 경제보복 사태로 인한 한일갈등 격화 및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제주에서 어떤 구상을 가다듬었을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측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금요일인 26일 오후 늦게 제주를 찾아 2박3일을 보내고 서울로 돌아왔다.

이 기간 문 대통령은 비공개로 제주도의 지인을 만난 것 외에는 별도 일정을 잡지 않고서 최근의 각종 국내외 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는 데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수행인원 역시 조한기 부속실장 등 최소한으로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월요일인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휴가를 쓰기로 했지만, 국내외 정세를 고려해 이를 취소하고 28일 오후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은 매주 월요일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으며, 대신 집무실에서 참모진의 보고를 받으며 정국 해법 구상에 몰두할 전망이다. 

특히 여름 휴가를 떠났다 30일 복귀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 달 초 각의를 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령 개정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어 이와 관련해 참모진과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주에는 많은 일정을 소화하는 대신 일본 경제보복 대책 및 한반도 평화 정착 구상 등을 점검하는 데 시간을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