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어르신 건강 돌본다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어르신 건강 돌본다
  • 조인구 기자
  • 승인 2019.07.22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8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운영, 개인용 텐트와 침구류, 야간 프로그램 등 지원
▲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어르신 건강 돌본다
[업코리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전주시가 무더위와 열대야로부터 홀로거주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하는 야간 무더위쉼터를 찾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전주시에 따르면 22일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가 시범 운영되는 금암노인복지관을 방문해 무더위쉼터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이용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진 장관은 무더위 쉼터 운영자들을 격려하고, 쉼터 이용 어르신들로부터 이용 시 불편사항과 개선사항 등에 대해 청취했다.

진 장관은 또 전주역 버스승강장을 찾아 전주시가 한여름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시원하고 미세먼지 걱정 없이 대기할 수 있도록 조성한 버스승강장 ‘쿨링 에어커튼’ 가동상태 등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시는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과 폭염피애 예방을 위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부터 9월까지 폭염기간 중 한시적으로 금암노인복지관에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야간 무더위쉼터는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운영되며, 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편안한 휴식과 잠자리 제공을 위해 개인용 텐트 및 침구류 등을 지원한다. 또, 건강체조와 영화상영 등 요일별 야간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시는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등을 통해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온열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있는 어르신들을 직접 찾아가 무더위쉼터로 모셔오는 이동편의를 제공하는 등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나실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향후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이 가능한 경로당을 추가 선정해 냉방비 등 지원을 통해 야간 무더위 쉼터를 확대 운영, 무더위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쉼터 이용 접근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곳은 대부분 경로당으로, 폭염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으나 경로당 회원 외 주민들이 이용하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무더위 쉼터 연장운영 활성화 및 시민들의 자유로운 시설이용을 위해서라도 공공시설을 무더위쉼터로 지정·운영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제도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