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고씨주택, 주민을 품은 사랑방이 되다.
옛 고씨주택, 주민을 품은 사랑방이 되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7.22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지천 변 옛 고씨주택, 주민 공간으로 재탄생 … 주민모임 장소로 인기
▲ 제주특별자치도
[업코리아] 제주특별자치도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조성한 옛 고씨주택을 올해 4월부터 시범운영을 거쳐 7월부터 연중 무휴로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주시 원도심 산지천 변에 자리 잡은 옛 고씨주택의 안거리는 제주사랑방, 밖거리는 제주책방으로 시범 운영함으로써, 주민공간으로 재탄생됐다.

현재 제주사랑방은 동호회 모임, 취미모임 등 다양한 모임장소로 활용되고 있으며, 제주책방은 일반도서와 제주도에서 발간되는 행정 간행물 중 제주의 문화, 역사, 자연을 주제로 수집된 제주관련 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원도심 사진강좌, 제주전통건축문화 체험교육 등 주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으며, 프로그램 수료자들은 자발적으로 모임을 결성해 원도심 사진 아카이빙과 옛 고씨주택 돌담 정비 등 제주 정원을 만드는 활동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이용자 만족도조사 등 평가를 통해 운영 및 시설개선으로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으로 꾸준히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어 탐라문화광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