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위치, 한 시름 놓았으나 피해 방지 노력 경주해야... 많은 이들 촉각 곤두세워
태풍 위치, 한 시름 놓았으나 피해 방지 노력 경주해야... 많은 이들 촉각 곤두세워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7.2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 영상캡쳐
포토 : 영상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2019년 들어 대한민국 땅에 첫 번째로 올라오는 다나스 태풍 위치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며칠전만해도 많은 이들이 한 주의 끝인 주말에 나들이 등 약속을 잡았으나, 태풍의 북상 소식을 접한 후 이의 위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오늘 이십일 아침 태풍은 전라남도 진도 밑에 위치해 있다. 이는 점점 동쪽으로 이동해 전라남도에 상륙해 세력이 크게 약화될 것으로 예측이 되고 있다.

태풍이 비록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비와 구름, 바람은 계속해서 영남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일요일까지 남해, 지리산, 제주도에는 가장 크게는 이백오십 미리미터의 비가 내리고, 중부지방에도 십에서 칠십 미리미터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다.

한편, 관계당국은 이로인한 피해가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을 당부하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