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립도서관 지역서점과 연계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실시
김제시립도서관 지역서점과 연계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실시
  • 조인구 기자
  • 승인 2019.07.1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민 8월부터 서점에서 읽고 싶은 책 대출받아 읽고 반납 가능
▲ 김제시
[업코리아] 김제시립도서관은 19일 지역서점인 삼화서점, 제일서점과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 협약식에서 시립도서관과 지역서점은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위해 관계자 교육, 시험 운행 등 준비를 거쳐 8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했다.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는 김제시립도서관에 소장되어 있지 않은 도서 중 시민들이 읽고 싶은 책을 가까운 서점을 이용 해 대출하는 서비스로 읽고 반납된 책은 도서관에 납품되어 소장 된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김제지역서점인 삼화서점, 제일서점을 방문해 김제시립도서관 회원증과 신분증을 지참해서 신청 후 바로 책을 대출하면 된다.

단, 각종 수험서, 문제집, 시리즈물, 고가도서, 학습만화, 무협지, 판타지소설, 잡지, 출간된 지 5년 이상 된 도서 등은 제외된다.

송운섭 도서관장은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 만족, 지역서점 활성화, 시립도서관의 이미지 제고 및 역할 다변화 등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 구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관련 문의는 김제시립도서관로 하면 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