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세플러스] 원숭이띠의 2019년 07월 19일 오늘의 운세를 알아보자
[운세플러스] 원숭이띠의 2019년 07월 19일 오늘의 운세를 알아보자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7.19 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김수민 기자] 2019년 07월 19일 원숭이띠는 한순간의 만족이 전부는 아니지 않은가. 끈기를 가지고 진실되게 행동해야 결과가 있는 것이지 급하고 재촉한다 하여 서둘러 진행한다면 될 일도 안될 것이다. 느긋한 마음을 가져라.

56년생은 모든 일에 심사숙고해야 하겠다.

68년생은 끊고 맺음이 중요하다. 엉뚱한 일에 시간을 뺏겨서 해야 할 일을 소홀하기 쉽다.

80년생은 지금 하고자 하는 일은 전망이 없다. 일단은 단념하는 것이 좋겠다.

92년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고 남에게 좌우되는 일이 많은 날이다.

04년생은 제삼자를 통하라. 특히 잘 아는 사람을 통하면 좋은 결과가 온다.

또한 별자리로 알아본 오늘의 운세는 다음과 같다.

양자리(3/21~4/19) 는 심신의 안정이 최우선인 하루입니다. 우울해지는 경향을 조심하면 생활과 주위 환경이 안정 됩니다. 정서적으로 불안하기 때문에 취미생활을 위해 돈과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

황소자리(4/20~5/20) 는 어떤 계획을 실행함에 있어 당신에게 온 특별한 행운으로 신속하게 밀고 나가는 것이 좋은 결과를 얻게 됩니다. 당신에게 리더십과 귀인의 도움을 받는 아주 좋은 운세가 왔기 때문에 매사에 미루지 말아야 합니다.

쌍둥이자리(5/21~6/21) 는 움츠리지 말고 두뇌로 승부해야 할 날입니다. 게으름은 절대 금물이며 자신감으로 승부해야 합니다. 도움을 원하는 사람을 도와주면 나중에 큰 이득이 되어 돌아옵니다.

게자리(6/22~7/22) 는 열정과 의욕으로 새로운 일에 도전을 하여도 좋습니다. 분주하게 움직여야 할 것입니다. 집중력도 좋아지고 센스가 넘치니 미루어 왔던 일들을 처리하기에 적기입니다.

사자자리(7/23~8/22) 는 희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주변의 마찰이 심해 괴로웠던 마음이 모두가 당신을 이해하고 도움을 하루고자 하니 더할 나위 없습니다.

처녀자리(8/23~9/23) 는 현실을 인정하고 집착을 버려야 합니다. 오늘의 계획은 간단하고 순조롭게 세우는 것이 좋습니다. 높은 목표를 갖는 것은 좋지만 허황된 욕심을 버리고 분수에 맞게 성실하게 하루를 보내야 합니다.

천칭자리(9/24~10/22) 는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안정감을 찾기 어려운 날입니다. 좋은 생각으로 일을 시작했지만 빗나가는 일도 많습니다.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지 않으면 좋지 않은 일이 생길지도 모르므로 주의하세요.

전갈자리(10/23~11/22) 는 임기응변과 설득력이 뛰어난 사람입니다. 당신은 예술적 본능과 외교적인 기질을 적절히 조화시켜 직장에서나 모임에서 의외의 성과를 올리게 됩니다.

사수자리(11/23~12/24) 는 분발할수록 능력을 인정받는 날입니다. 빈틈없는 계획으로 당신의 능력을 높이세요. 상대가 다가오기 전에 먼저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새로운 사람에게 좋은 호감과 인상을 남길 수 있으니 자신감을 갖도록 합니다.

염소자리(12/25~1/19) 는 매사에 신중한 것도 좋지만, 기운이 왕성해지니 욕심을 내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당신에게 기대를 하는 이들이 있다면 그에 부응하도록 적극적인 행동과 자신감이 중요합니다.

물병자리(1/20~2/18) 는 생활 패턴에 변화를 주어야 하는 때입니다. 자신감과 함께 성실함으로 승부를 건다면 반드시 좋은 결말을 낼 수 있습니다. 반면에 생각 없는 말실수로 인한 상황악화가 있을 수 있습니다.

물고기자리(2/19~3/20) 는 적극성을 갖고 나서지 않으면 손해를 보는 날입니다. 자신감을 갖고 대담하게 독특한 개성을 어필하는 것도 좋습니다. 문제가 생긴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는 안목이 생기며 계획하고 있던 일을 실행할 수 있는 때입니다.

(출처=데일리운세/사주닷컴)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