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택시 신규면허자 65명에 면허증 수여
개인택시 신규면허자 65명에 면허증 수여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07.1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관내 택시 총 1836대로 증가…시민 이용 여건 개선
▲ 개인택시 신규면허자 65명에 면허증 수여
[업코리아] 용인시는 18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올해 상반기 개인택시 신규면허자 65명에게 면허증을 수여하고 서비스 향상을 위한 친절교육을 했다.

이에 따라 용인시 전체 택시는 1836대로 늘어나 시민들의 택시이용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새로 개인택시 면허를 받은 대상자는 가군이 52명으로 가장 많고, 나군 4명, 다군 4명, 라군 2명, 마군 3명 등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 4월1~5일 개인택시 면허신청을 접수하고 무사고운전경력 등을 바탕으로 심사를 거쳐 최종 면허대상자 65명을 선정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면허 수여식에서 “새로 개인택시 면허를 받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국토교통부 지침에 따라 현재 제4차 택시 사업구역별 총량 산정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