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순산소 가압유동층 발전기술 실증 추진
한국동서발전, 순산소 가압유동층 발전기술 실증 추진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7.1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GTI, 한전,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실증 플랜트 개발 협약 -
한국동서발전, 순산소 가압유동층 발전기술 실증 추진
한국동서발전,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술실증 협력 업무협약’ 체결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6일(화) 동해바이오화력본부(강원 동해시 소재)에서 미국의 GTI(Gas Technology Institute), 한전 전력연구원,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함께 굴뚝이 필요 없는 친환경 화력발전 기술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술실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GTI는 1941년 설립된 가스화학 분야 연구에 특화된 비영리 연구소로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기술 등 최첨단 연구 성과를 보유하고 있다.

순산소 가압유동층 발전기술은 기존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배기가스의 생성을 막기 위해 보일러에 공기 대신 고압의 산소만을 사용하여 연료를 연소한다.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를 포집,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효율 유동층 연소 기술을 활용해 환경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한전 전력연구원 등과 협력하여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본설계 기술을 개발 중이며, 이날 협약은 향후 미국 에너지성에서 공모 예정인 순산소 가압유동층 실증 플랜트 개발에 공동 참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 에너지성 과제 채택 시 연구비의 약 80%를 지원받게 된다.

한국동서발전은 향후 미국 에너지성의 자금 지원을 받아 GTI 등과 협력하여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 바이오매스를 연료로 하는 실증 플랜트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화력발전소의 온실가스(CO2) 및 미세먼지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적인 고효율 발전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공동 개발한 기술을 적용, 검증하여 국내 분산형 발전설비와 바이오매스 자원이 풍부한 동남아시아 진출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 및 연구소 등과 함께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하여 혁신적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정부의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감축 정책에 부응하여 친환경 신기술개발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