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의회 정문영 의원 5분 자유발언, “동두천시 시화인 황매화를 시 대표 브랜드로 육성”
동두천시의회 정문영 의원 5분 자유발언, “동두천시 시화인 황매화를 시 대표 브랜드로 육성”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07.1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두천시의회 정문영 의원 5분 자유발언, “동두천시 시화인 황매화를 시 대표 브랜드로 육성”
[업코리아] 동두천시의회 정문영 의원은 17일 제284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동두천시 시화인 황매화를 활용해 시를 홍보하는 방안에 대해 제안했다.

“동두천시는 다른 지자체와 비교했을 때 이렇다 할 자연경관도, 관광명소도 없는 빈약한 도시”라고 지적한 정문영 의원은 “다른 지역의 경우 주민과 지자체가 합심, 꽃과 나무 등 자연을 가꾸고 활용해 관광객을 불러 모으고 있다.”며 섬진강 변 벚꽃길, 곡성 세계장미축제 등을 그 예로 꼽았다.

이에 동두천시에서도 시화인 황매화를 이용해 지역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한 정문영 의원은 “동두천시는 ‘황매화가 피는 마을’이라는 뜻을 가진 황마름이라는 마을이 있을 정도로, 황매화가 많이 피었던 곳이다. 지금부터라도 생활 주변 지역, 자투리 땅, 주택 벽면 등 녹화가 가능한 지역에는 모두 황매화를 심어, 동두천시가‘황매화의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황매화의 활용분야는 무궁무진하다. 황매화 상설전시관을 건립해 각종 이벤트 및 행사를 개최하거나, 황매화를 이용한 천연염료나 식음료를 개발할 수도 있고, 각종 공예품에 황매화 이미지를 로고로 사용해 제품의 품질을 높일 수도 있다. 이는 곧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황매화를 이용한 다양한 사업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정문영 의원은 “동두천시가 황매화의 도시로 탈바꿈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라도 철저한 계획과 준비가 필요하다. 황매화를 꾸준히 식재하고 가꾼다면, 황매화를 소재로 한 축제를 우리시의 대표적인 축제로 육성할 수 있다. 도심을 황매화의 노란색으로 물들여 누구나 찾고 싶은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집행부 및 일반 주민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