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비트코인, 화폐 아니다…변동성 크고 불법행위에 쓰일 수 있어"
트럼프, "비트코인, 화폐 아니다…변동성 크고 불법행위에 쓰일 수 있어"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7.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브라는 안정성 및 신뢰성 부족하다고 주장

비트코인(BTC)등 다른 암호화폐도 신뢰하지 않아…달러만이 유일한 화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트코인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나는 비트코인이나 다른 가상화페(암호화폐)의 지지자가 아니다.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매우 높고 가치 기반이 거의 없다"면서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폐는 마약 거래 등 불법 행위를 촉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페이스북이 내년 초 발행 예정인 '리브라(Libra)' 코인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스북의 가상통화 리브라는 안정성 및 신뢰성이 부족하다”며 "만약 페이스북이나 다른 기업들이 은행이 되고자 한다면 국내외 은행 규제를 모두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미국에는 오직 단 하나의 통화밖에 없으며 다른 어떤 것보다도 강력하다. 현존하는 세계 통화중 가장 지배적이며, 언제나 최강자로 남아 있을 그것은 바로 '미국 달러'"라고 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달러화의 글로벌 기축통화 지위에 대한 위협요소가 될 수 없단 얘기다.

한편 페이스북은 지난달 18일 암호화폐 리브라 백서를 발간하고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리브라는 변동성이 없는 스테이블코인으로, 비자, 마스터카드, 우버 등 글로벌 기업들로 이루어진 리브라 협회(Libra Association)가 관리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