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온라인에 퍼지는 '文대통령 G20 회의불참' 영상에 거짓 너무많아"
고민정 "온라인에 퍼지는 '文대통령 G20 회의불참' 영상에 거짓 너무많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7.0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SNS글도 비판…"한번이라도 사실확인 시도했는지 묻고싶다"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5.20 [사진=연합뉴스]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5.20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일본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주요 회의에 불참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는 것과 관련, "(해당 영상에는) 거짓 정보들이 너무 많아 열거하기 힘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황당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며 일례로 "영상을 올린 사람이 '48시간 풀 영상을 찾아봤다'고 했는데, 개최국이 전체 영상을 다 공개하지 않는다. 풀 영상이라는 것 자체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상에는 1세션인 '디지털 경제 토론'에 문 대통령이 불참했다고 나왔는데, 문 대통령은 1세션 때 처음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심지어 문 대통령의 연설도 진행됐다"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당시 대통령 연설은 기자들에게 활자로 제공이 됐고, 기자들도 상황을 다 알고 있었다"며 "영상을 만든 사람이 기자였다면 이렇게 만들지 못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고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이 사안과 관련한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앞서 페이스북에 "이른바 오사카의 문재인 행방불명 사건 동영상이 온라인 공간을 달구고 있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글을 남겼다. 

고 대변인은 이에 대해 "민 대변인은 팩트를 생명으로 생각하는 기자 출신이지 않나. 한 번이라도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려 시도해봤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를 확인을 해보셨는데도 그렇게 말씀을 하신 거라면 의도가 뭔지 궁금하고, 팩트를 확인하지 않은 거라면 청와대 대변인까지 하셨는데 어떻게 기사를 쓰고 어떻게 브리핑을 하셨는지가 궁금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의 '파란 나비' 브로치를 둘러싼 공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맞이한 김 여사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반대한다는 상징인 '파란나비' 브로치를 단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라"고 요구했고, 청와대는 "김 여사의 브로치는 단순한 청록색 나비 모양의 브로치"라며 사드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민 대변인은 다시 SNS에 글을 올려 "그렇게 변명을 하면 김 여사 가슴에 단 브로치가 파란 나비에서 빨간 코끼리로 변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실관계를 말씀드렸음에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저희가 강요를 할 수는 없는 것 같다"며 "판단은 국민들께서 해주시는 것"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