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2인 1조로 사기 치면 안된다” 보석 같은 장면 나왔다 ‘웃음’
박봄, “2인 1조로 사기 치면 안된다” 보석 같은 장면 나왔다 ‘웃음’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7.0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 영상캡쳐
포토 : 영상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가수 박봄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그녀가 오랜만에 티브이를 통해 모습을 선보인 것.

 

이 영향으로 현재 대형포털 서치리스트에 박봄의 이름이 상단을 장식하고 있다.

 

그녀는 오늘 오후 엠비씨에브리원을 통해 방송된 ‘비디오스타’에 등장했다.

 

특히 이날 엠씨로 그녀의 옛 동료 산다라박이 있어서 그녀를 든든하게 만들었다. 

 

방송에서 출연진들은 자신들만의 몸매 비결을 언급하며 중앙에 매트리스를 깔고 여러 운동자세를 선보였다. 이때 엠씨들은 박봄에게 “뭐 없냐?”라고 주문을 했고, 그녀는 덤블링이 있다고 하면서 편한 복장으로 갈아 입고 나왔다.

 

하지만 번번이 실패를 했다. 산다라박은 “콘서트 장에서 이거 했는데”라고 말하자 박나래는 “2인 1조로 사기 치면 안된다”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봄은 숨을 고르고 수차례 계속 시도를 했으나 결국 성공을 하지 못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우리가 연차에 비해 예능을 못하는 이유가 있다”라며 “예전에 한창 그룹 활동을 할 때 예능을 전혀 안했다”라며 “저도 이제 입 뗐는데 박봄 씨는 처음이다”라고 말을 했다.

 

이에 박나래는 “그렇기 때문에 저런 보석 같은 장면이 나왔다”라며 “노력하는 모습 정말 좋았다. 감사했다”라며 격려의 박수를 쳤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