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의 새로운 도전! 우울증 극복하며 감량 성공 후 수영복 잡지화보도 촬영
다나의 새로운 도전! 우울증 극복하며 감량 성공 후 수영복 잡지화보도 촬영
  • 이민한 기자
  • 승인 2019.07.0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이민한 기자] 라이프 타임 <다시 날개 다나>를 통해 82kg로 불어난 몸을 대중에게 솔직하게 보여준 다나가 최근 다시 이슈를 끌고 있다. 무기력했던 그간의 모습을 훌훌 털어내고, 밝은 분위기와 건강미 넘치는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선 것이다. 

특히 완벽한 체중 감량에 성공해 수영복 잡지 화보까지 찍게 된 촬영 현장을 공개했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이번 다나의 수영복 화보를 본 네티즌들은 “82kg 였던 모습이 상상이 안 간다” “다나 수영복 화보 처음 봄, 해맑게 웃는 모습 예뻐 보인다.“ “27kg이나 뺐는데 살 안 처진 것이 신기함” “뱃살 들어간 거 대박!” 이라며 해변만큼 시원하게 뻗은 건강한 각선미가 대단하다는 반응이다.  

지금의 활기찬 모습과 달리, 그 동안 다나는 9개가 넘는 종류의 약을 복용할 만큼 심한 우울증과 폭식에 시달려왔음을 고백했었다. 이런 상황에서 다이어트가 녹록하지 않을 것이라 대중의 염려를 받은 바 있다. 그랬던 다나가 의지를 다잡으며 다이어트에 도전해 우울증 약까지 줄이게 됐고, 매끈해진 보디 라인으로 수영복 잡지 화보까지 찍게 된 것에 많은 이목이 쏠리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완벽한 변신에 성공한 다나의 다이어트 방법이 화제다. 어떻게 건강 지키며 살 뺐는지 세간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우울증이 심했던 다나가 체중 감량에 성공할 수 있었던 건 과거와 달리 건강에 초점 맞춘 다이어트 방법 때문이었다. 칼로리만 줄이는 방법은 요요 확률이 높고, 무리한 운동과 고단백질 섭취는 질병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식욕을 억제하는 약이나 주사는 부작용의 위험이 높을 수 있었기에 심신이 지쳐있던 다나가 선택할 수 있는 다이어트는 그리 많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 다이어트는 ‘고객의 몸에 허튼짓하지 않는다’라는 철학으로 약이나 주사 없이 건강한 방법으로 감량을 진행할 수 있어 선택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폭식이 심했던 다나에게 식단도 중요했다. 무리하게 굶는 것이 아니라 세끼 고른 영양소 섭취에 집중했고, 지방을 스스로 소비할 수 있도록 신진대사 관리를 진행해 살이 찌는 근본적인 원인부터 해결했던 식단이다. 5대 영양소를 포함한 현미밥과 쌈 채소 위주의 건강식을 매끼 규칙적으로 챙겨 먹었다고 한다. 이를 통해 고질적인 부종이 완화됐고, 불면증과 우울증으로 밤낮이 바뀌면서 통제할 수 없었던 식욕 조절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감량에 속도를 더해준 성공요인으로 165가지의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지방층과 부위에 따라 다르게 적용한 기기 프로그램을 꼽았다. 큰 체력 소모와 스트레스 없이 누워서 받았던 기기 관리 덕분에 가장 심각했던 복부 내장지방 개선과 빠른 인치감량까지 가능할 수 있었다고 한다. 매일 좋아진 건강 지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던 것도 다이어트를 포기하지 않고 감량을 지속할 수 있었던 이유라 덧붙였다.

다나는 “이번 다이어트를 통해 가장 건강할 때 살이 잘 빠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요요 방지를 위해 매달 한번씩 전문 다이어트 컨설턴트에게 관리 받으며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겠다.”라며 건강을 지킬 것을 다짐했다. 

라이프 타임 <다시 날개 다나>를 통해 82kg로 불어난 몸을 대중에게 솔직하게 보여준 것처럼, 감량 후 건강해진 몸매도 가감 없이 보여 주고파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에 임한 다나. 다나는 “다이어트를 하기 전 까지만 해도 우울증을 이겨낼 수 있을 거란 기대도 생각도 하지 않았다. 특히 불어난 체중 때문에 수영복 잡지 화보 촬영은 꿈도 꾸지 않았는데, 수영복을 입고 카메라 앞에서 웃고 있는 내 모습을 보니 조금 낯설지만 너무 감격스럽다.”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