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수, 1981년 집계 이후 최저…37개월째 기록 이어져
출생아 수, 1981년 집계 이후 최저…37개월째 기록 이어져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6.2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출생 2만6천100명·인구 자연증가분 2천200명…역대 4월 중 최저
신생아실에서 사용되지 않는 침대에 커버가 덮혀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
신생아실에서 사용되지 않는 침대에 커버가 덮혀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을 보면 출생아 수가 지난 4월 또다시 역대 최저 수준을 찍으면서 37개월째 최소 기록이 이어졌다.

올해 4월 출생아 수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1천700명(6.1%) 줄어든 2만6천100명으로 집계됐으며,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었다.

4월 출생아 수는 1981년 월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적었다. 월별 출생아 수는 계절·월 선호도 영향을 받아 통상 전년 동월과 비교한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41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그 가운데 2016년 4월 이후 37개월간은 연속으로 최저기록 경신이 이어졌다.

4월 사망자 수는 2만3천900명으로 1년 전보다 100명(0.4%) 감소했다. 조사망률은 5.7명이었다.

사망자 수는 작년 11월 이후 6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2천200명이었다. 이 역시 1981년 집계 시작 이후 4월 기준으로 최저치다.

4월 혼인 건수는 2만 건으로 1년 전보다 600건(2.9%) 감소했다. 이 수치도 1981년 이후 4월 기준 최저치다. 조혼인율은 4.7명이었다.

혼인은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 작년 11월 이후 6개월 연속 줄었다.

반면 4월 이혼은 9천500건으로 1년 전보다 800건(9.2%) 증가했다. 조이혼율은 2.3명이었다. 이혼은 4월 기준으로 2014년(9천576건) 이후 가장 많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아이를 낳는 주 연령층인 30∼34세 여성 인구가 줄고 혼인도 감소하면서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고령화에 따라 고령 이혼이 늘면서 이혼 건수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