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보건부·의료기관, 대전 의료관광 협력 강화
몽골 보건부·의료기관, 대전 의료관광 협력 강화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6.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21일, 보건부, 의사, 방송인 등 9명 대전 의료관광 현장실사
▲ 몽골 보건부, 의사, 방송인 등 9명이 보건의료 협력 강화 및 대전 의료관광 현장실사를 위해 대전 방문
[업코리아] 대전시는 지난 17일부터 몽골 보건부, 의사, 방송인 등 9명이 보건의료 협력 강화 및 대전 의료관광 현장실사를 위해 대전을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오는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방문은 지난해 8월 몽골 의료관광 마케팅 시 대전시와 몽골 보건부와 합의한 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의 후속조치에 따른 답방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 기간 방문단은 충남대학교병원, 건양대학교병원, 대전선병원의 특화진료시스템 및 첨단 장비를 실사하고, 양 국가의 의료기관 및 의료진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향후 양 국민의 보건향상을 위해 기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특히, 몽골 현안사업으로 떠오른 결핵 예방 및 퇴치사업에 우리시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감염병 예방 정보 및 보건의료서비스에 대해서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충남대학교병원 및 건양대학교병원은 몽골에서 치료하기 어려운 질병 진단 시스템 및 재활치료 프로그램을 전수하고 향후 중증질환의 체계적인 치료를 위해 치료정보 제공 및 몽골환자 진료 지원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대전선병원은 병원장 특강을 통해 한국 의료시스템 및 우수성을 설명하고 지금까지 추진한 의료지출 성공 사례를 소개하는 등 향후 몽골에 한국 의료시스템이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대전 의료관광을 둘러본 몽골 보건부 오란제책 직원은 “대전시와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결핵 등 전염병 예방 공조체계와 보건의료 향상을 위해 대전시와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단에 참여해 대전의료관광을 촬영한 몽골 국립방송 뉴스 앵커 제웬자르갈 씨는 “대전의 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와 발전된 의료기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몽골 국민들에게 대전 의료관광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몽골 보건부 보건의료관계자를 접견한 대전시 원방연 보건정책과장은“양 국가가 보건의료분야 및 의료관광 협력을 통해 보건의료서비스 향상 및 상호 경제적 동반 성장을 이루자”며 “몽골 환자 유치를 위해 민·관이 협력해 지속적으로 한류 의료 붐을 조성하고 이를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