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고깃집은 주방장이 필수? 편견 무너뜨린 운영시스템완제품 물류 배송,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으로 인해 가맹점주 만족도 높아
   
 

고깃집을 운영하는데 있어 주방장의 역할은 크다고 할 수 있다. 고깃집을 운영하는 사장들 사이에서는 주방장이 사장보다 돈을 더 번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다. 고기를 손질하고 숙성시키는 주방장은 분명 중요한 역할이긴 하지만, 자영업자 입장에선 지속되는 불황 속 주방장의 인건비가 부담스럽게 느껴진다.

따라서 현재 고깃집 업종으로 창업을 하려고 하는 예비창업자들은 인건비가 많이 들지 않는 프랜차이즈에 주목을 하고 있다. 주방장이 없어도 되는 대표적인 고깃집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숯불구이 서서갈비전문점 ‘육장갈비’가 있는데, 경험이 없어도 누구나 쉽게 시작할 수 있고 주방장 없이 주방을 쉽게 운영 가능하다는 점에서 예비창업자들의 높은 지지를 얻고 있다.

‘육장갈비’는 완제품을 배송하는 물류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10여 년의 프랜차이즈 성공운영 노하우를 가진 본사에서 각종 원육 특성에 맞게 가공해서 완제품 형태로 가맹점에 공급하며, 특제 소스까지 제공을 한다. 따라서 재료 수급, 손질 등에 드는 많은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완제품을 조리하기만 하면 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초보자라도 문제없을 정도로 매장 운영이 쉽다.

이 외에도 본사에서는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초보자를 전문가로 거듭나게 하고 있고, 지역 특성에 따른 마케팅을 실시해 매출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본사 전문가들이 지속적으로 관리를 해서 매장의 안정성을 가져다 준다는 것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육장갈비’ 관계자는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인력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체계적인 운영과 교육시스템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가맹점주들이 더 쉽고 편리하게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윤지연 취재기자  webmaster@upkorea.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지연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