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덕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에서 아이언맨...
‘마블 덕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에서 아이언맨...
  • 박진환 기자
  • 승인 2019.06.1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outube Marvel Entertainment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분)이 딸과 함께 머물던 오두막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기 때문이다.

최근 CNN 등 다수의 외신 매체는 주택 공유 서비스를 통해 토니 스타크의 오두막에서 숙박할 수 있다고 전했다.

임대료는 하루 800달러(한화 약 94만 5,000원)이며 최대 3일까지 머물 수 있고, 3박에는 최소 2,700달러(한화 약 319만원)의 비용이 든다. 청소료는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당초 1박 요금은 335달러(한화 약 35만원)이었으나, 예약하려는 이들이 몰려들면서 가격이 급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농장 관리인은 "오두막은 공유 서비스를 통해 임대돼 왔다. 엔드게임에 나온 곳이라고 누군가 올리면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라고 했다.

함께 공개된 오두막 내부에는 클래식한 가구들이 즐비해 있어 시선을 끈다.

주방과 거실 사이에는 복층으로 올라갈 수 있는 나무 계단이 놓여 있어 빈티지한 느낌을 물씬 풍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꼭 한번 여기서 머물고 싶다", "임대료 비싸도 경쟁이 치열할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두막은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한 아이언맨의 장례식 장면에도 배경으로 등장한 바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