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미영 나이, “어머니 돌아가시고 나서 정말 보고 싶었다” 전보람 전우람 보니 다시 살게 돼“
배우 이미영 나이, “어머니 돌아가시고 나서 정말 보고 싶었다” 전보람 전우람 보니 다시 살게 돼“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6.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배우 이미영 나이 방송캡쳐
사진 : 배우 이미영 나이 방송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배우 이미영이 엄마가 누워 계신 곳에서 눈물을 쏟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그의 나이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오늘(15일) 재방송된 티비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이미영의 인생사가 조명됐다. 

이날 이미영은 “진짜 엄마가 보고 싶었다.”라며 “우리 딸들(전보람 전우람)을 볼 때마다 ‘나도 엄마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날이 진짜 많았다.”라며 울먹였다.

이어 그는 “진짜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죽을 것만 같았다.”라며 “그런데 자식(전보람 전우람)이 있으니까...그래서 다 사는가 보다. 또 살아지게 되고...”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배우 이미영은 “엄마가 행상을 하셨다. 그럴 때마다 저도 같이 항상 엄마를 따라다니면서 엄마를 도와드렸다. 어린 나이 때부터 혼자 밥을 해먹고 다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빠가 병마에 시달리다 일찍 돌아가시고, 나이 19, 20살 먹은 큰아들도 불에 타 죽어서 그 큰아들을 앞세웠다. 별의별 짓을 다하면서 자식을 위해서 정말 고생을 많이 하신 엄마는 결국 심장병으로 돌아가셨다.”고 말하며 또다시 눈물을 훔쳤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딸 전보람 전우람과 함께 출연한 배우 이미영은 1961년 생으로 올해 나이 쉰아홉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