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누가 선교사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 시네마토크
故 박누가 선교사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 시네마토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6.13 2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1일(월) 오후 7:30~10:00에 서대문구 성산로 필름포럼에서

한국의 슈바이처 박누가 선교사의 필리핀 오지 의료봉사 사역을 다룬 영화<아픈 만큼 사랑한다>가 국민일보 마이트웰브 시네마토크로 오는 7월 1일(월) 오후 7:30~10:00에 서대문구 성산로 필름포럼에서 진행된다.

이날 시네마토크는 1부 영화관람, 2부 성현 목사의 영화해설의 순으로 진행된다. 무료로 관람 신청되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영화<아픈 만큼 사랑한다>는 지난 4월 3일 개봉되어 기독교인들에게 꾸준히 알려져 두 달째 단체 관람이 이어지고 있다. 이 영화는 지난해 8월 별세한 박누가 선교사를 기리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2012년과 2016년 두차례 KBS1 [인간극장]을 통해 故 박누가 선교사의 삶을 전했던 임준현 감독이 방송에서 못다 한 이야기와 그를 기억하는 이들의 이야기다.

이 영화는 30년간 필리핀 오지마을 50곳에서 의료선교를 하다가 지난해 소천한 故 박누가 선교사님의 뜻을 기리며 한국기독교 세계선교의 기치를 드높이고자 제작되었다.

박누가 선교사는 30년간 각종 전염병과 3번의 암투병을 하면서도 끝내 선교지를 지겼던 선교사였다. 이 영화는 박 선교사의 30년 의료 선교에 대한 기록과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남아있는 필리핀 선교병원과 몸소 지은 교회와 학교를 소개하고 그 사명을 이어받은 현지 사역자분들의 삶을 담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미란 2019-06-16 01:41:33
선교를 떠나기 전 관람하고 가면 힘되는 영화입니다 꿈미(꿈이 있는 미래, coommi.org)의 TV 영상으로 교사들과 청소년들에게 기독교적 가치관을 확립시키고 있는 뜻 깊은 이 영상을 여름성경학교에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