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날아라 슈퍼풍선 게임에서 1등은 유재석에게...
‘런닝맨’ 날아라 슈퍼풍선 게임에서 1등은 유재석에게...
  • 박진환 기자
  • 승인 2019.06.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9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8인의 멤버들이 팬미팅에서 선보일 굿즈 제작 두번째 미션 레이스 '날아라 슈퍼풍선'이 진행됐다. 그리고 멤버들은 팬미팅에서 선보일 첫 단체 군무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날아라 슈퍼풍선'은 각자 입으로 분 풍선을 묶지 않은 채 날려서 가장 멀리 날아간 1인이 있는 팀이 우승하는 게임이다.

이에 앞서 사전게임으로 말풍선 게임이 진행됐다. PD의 질문에 5글자, 4글자, 3글자, 2글자, 1글자로 답해야하는 게임. 1등한 팀에게는 2명 다 한발을 내밀고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2등한 팀에게는 2명 중 1명만 한발을 내밀고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날아라 슈퍼풍선 게임에서 1등은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유재석에게는 팬미팅 굿즈로 선보일 단체티 디자인을 직접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영화 속 히어로 캐릭터들로 분장할 것을 요구했다. 유재석은 본인을 제외한 다른 멤버들에게는 우스꽝스러운 분장이 필수인 캐릭터들을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멤버들은 팬미팅에서 선보일 첫 단체 군무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안무 선생님으로는 리아킴이 등장했다. 멤버들은 자신들이 도전할 춤 영상을 보고 "이건 도저히 할 수 없다"면서 당황스러워했다. 하지만 리아킴은 "여러분들이 춤을 생각보다 잘 춘다는 것을 모르고 있을 수도 있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안무 연습에 들어갔다. 에이스 김종국, 하하, 전소민은 생각했던 대로 안무를 완벼하게 소화했다. 이들을 제외한 유재석, 지석진, 송지효, 이광수, 양세찬도 생각보다는 괜찮은 춤실력을 선보였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