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개별주택가격 이의신청 봇물!
서초구, 개별주택가격 이의신청 봇물!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6.1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월말부터 1달간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이의신청 접수건수 전년대비 10배 이상 급등
15일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주민들이 보유세 변화 및 양도세 등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15일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주민들이 보유세 변화 및 양도세 등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최근 공시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등 지난해에 비해 이의신청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난 4월말부터 1달여간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대해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전년에 비해 10배 넘게 증가하였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총 1,000여건의 이의신청을 접수받았고 공시가격 상승률이 40% 이상으로 높은 방배동지역이 전체 신청자 중 80%, 약 880여호를 차지하고 이어 잠원․반포지역, 서초지역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10배 넘게 증가한 데는 정부가 고가 표준주택 가격을 대폭 상승시킴에 따라 예년의 경우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평균 4~5%대에 불과했지만 올해 20% 이상 일시에 과도하게 상승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이에 따라 세금 및 건강보험료 증가, 복지혜택 및 주택연금 기준미달로 피해를 보게 되는 주민들의 정부 부동산정책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

방배동 거주하시는 조아무개(70세)씨는 “집을 팔고 싶어도 전세보증금 빼주고 빚 갚고 나면 다른 곳으로 이사가기도 어렵다. 집 한채 가지고 이 곳에서 반평생을 살아가고 있는데 어떻게 노후를 마감할지 많은 고민 속에 살고 있다”며 이의신청을 내셨다.

구는 이의신청 기간 동안 하루 20~30명씩 방문 및 50여통 이상의 문의전화가 쇄도하는 등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처럼 이의신청이 많은 것은 구가 주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고자 국토부를 방문, 문제점을 피력해 표준주택가격이 당초보다 하향조정되었던 점이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된 점이 컸다.

또 자치구 중 유일하게 「찾아가는 세무설명회」(5회, 1,100여명 참석) 개최 및 각종 행사시 주택가격상담창구 운영 등 공시가격에 대한 정보를 적기 제공함에 따라 주민들의 관심도가 높아진 것도 한 요인이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구는 공시가격에 따른 보유세 변화 및 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국세 관련 세무정보를 제공하고 주민편의를 위해 구 홈페이지에 자동세액계산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전방위적으로 노력하였다.

향후 구는 이의신청 접수 건에 대해서 오류가 없는지 철저한 현장조사, 한국감정원의 검증 및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6월말 처리결과를 주민들에게 개별통지할 방침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주민 여러분이 이의신청에 작성한 의견을 수렴하여 내년도 주택가격 업무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