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조이올팍페스티벌 블라인드 티켓 오픈
2019 조이올팍페스티벌 블라인드 티켓 오픈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6.1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월 12일(수) 오후 4시 블라인드 티켓 오픈 -
2019 조이올팍페스티벌 포스터
2019 조이올팍페스티벌 포스터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올해로 8회를 맞는 도심형 페스티벌 <2019 조이올팍페스티벌>(이하, 조이올팍페스티벌) 블라인드 티켓 예매가 오는 6월 12일(수) 오후 4시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단독으로 오픈된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은 공식 채널을 통해 양일권에 한하여 ‘라인업 미공개’ 버전의 블라인드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고 알렸다.

블라인드 티켓은 <조이올팍페스티벌>의 팬층인 관객을 위해 라인업이 공개되기 전 한정적으로 판매되는 티켓이다. 블라인드 티켓은 양일권만 판매되며, 일반티켓의 일일권 가격으로 판매하는 가장 할인율이 높은 티켓이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의 ‘착한 가격’은 올해도 인상폭 없이 유지될 예정이다.

주최/주관사 측은 “작년 블라인드 티켓판매를 첫 시행하였고, 조기매진으로 인해 추가 오픈을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조이올팍페스티벌>의 라인업에 대한 관객들의 신뢰와 가격 등의 강점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는 평가이다.

작년 <조이올팍페스티벌>은 블라인드 티켓오픈 당일 전량매진과 추가오픈을 기록한데 이어, 역대 최다 관람객 수를 기록한 바 있다. 이로써 올해 역시 치열한 예매 경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은 음악장르로써 차별화하는 타 페스티벌과는 달리, 대중성과 실력을 고루 갖춘 아티스트를 만나볼 수 있는 페스티벌이다. 음원차트를 꾸준히 듣는 리스너라면 페스티벌 경험이 많지 않아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비교적 음악적 스펙트럼과 관객 연령폭이 넓은 이유가 여기 있다.

또한 전석 돗자리존이라는 획기적인 운영을 통해 <조이올팍페스티벌>만의 관람 분위기를 강점으로 키워가고 있다. 스탠딩존과 돗자리존이 구분된 일반적인 페스티벌과 달리, 본인의 돗자리 위에서 스탠딩을 즐길 수 있도록 안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싸이, 다이나믹듀오 등의 무대에도 ‘돗자리 스탠딩’을 지키는 관객 덕분에 평온한 ‘피크닉’ 분위기와 열광적인 ‘뮤직 바캉스’ 분위기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매년 더해가는 열기를 자랑하며 ‘믿고 가는 조이올팍페스티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있는 <조이올팍페스티벌>은 오는 9월 21일(토)과 9월 22일(일) 서울 올림픽공원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라인업은 7월 3일 일반티켓 오픈과 동시에 공개될 예정이다.

<2019 조이올팍페스티벌>의 블라인드 티켓은 오는 6월 12일(수) 오후 4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한정수량으로 매진 시까지 판매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