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4명, 친구 무차별 폭행해 사망케 해…숨지자 이틀간 시신 방치
10대 4명, 친구 무차별 폭행해 사망케 해…숨지자 이틀간 시신 방치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6.1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림놀이' 돌아가며 수십여대 주먹·발길질
사건 현장에서 도주하는 10대들 [사진=광주지방경찰청]
사건 현장에서 도주하는 10대들 [사진=광주지방경찰청]

 

11일 10대 청소년 4명이 직업학교에서 만난 친구를 돌아가면서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후,도주해 시신을 이틀간 원룸에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A(19)군 등 10대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께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8일 저녁 배달 음식을 함께 시켜 먹고, 9일 오전 1시부터 B군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B군에게 일행 4명 중 한 친구를 놀리라고 억지로 시키고, 놀림을 받은 친구가 B군을 폭행하는 행위가 수차례 이어졌다. 

A군 등은 주먹과 발길질로 B군의 얼굴·가슴·배를 폭행했으며, 4명이 돌아가며 1인당 수십차례씩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B군에게 차량에서 담배를 가져오라고 심부름시켰으나, 담배를 못 찾았다는 이유로 또다시 폭행을 당하는 과정에서 B군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B군이 숨을 쉬지 않자, A군 등은 심폐소생술을 하기도 했다.

결국 B군이 숨진 것을 확인한 이들은 렌터카를 타고 고향인 전북 순창으로 함께 도주했다가 순창경찰서에 10일 오후 10시 35분께 자수했다.

A군 등은 자수하며 "광주 북구 두암동 원룸에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해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북부서 형사과 강력팀이 시신을 확인하고, 이들을 광주로 압송해왔다.

조사결과 A군 등은 지난해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만난 B군을 심부름시키려고 데려와 올해 3월부터 한 원룸에서 생활하면서 약 2개월 동안 우산·목발·청소봉까지 동원해 함께 살던 B군을 상습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군의 시신에서는 무수히 많은 멍 자국이 발견됐다.

경찰은 미성년자인 피의자들을 부모 입회하에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