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권 세계경제 탓, 야당 탓, 추경 탓 그만…우리만 마이너스 성장"
황교안 "文 정권 세계경제 탓, 야당 탓, 추경 탓 그만…우리만 마이너스 성장"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6.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위기, 좌파폭정 말고 설명 안 돼…국민 속인 것 사과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1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10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경제 탓, 야당 탓, 추경 탓 그만하고 경제정책 대전환을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경제가 위기에 빠진 원인은 이 정권의 좌파경제 폭정 말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하방 위험이 장기화할 우려가 있다'는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의 발언과 관련해 "세계 경제의 둔화를 우리 경제의 하방 원인으로 뽑았는데 지금 제대로 된 어느 나라의 경제가 둔화되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미국·일본·유럽 할 것 없이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사상 유례없는 고용 풍년 상황"이라며 "우리만 마이너스 성장의 고용 절벽이다. 세계 경제를 이유로 댄 것부터가 전혀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과 언론이 수없이 경제위기를 경고했는데 그때마다 오히려 위기를 부추긴다고 공격해오지 않았나"라며 "대통령, 경제부총리의 이야기와 경제수석의 말 둘 중의 하나는 거짓말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제위기를 인정하려면 그동안 국민을 속여왔던 것에 대해 사과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세금 퍼부으면 경제가 살아나겠나. 추경을 내놓으라는 말을 하려고 위기를 인정한 모양인데 추경이나마 제대로 짜와야 한다"라며 "총선에 눈이 멀어 선심 예산을 풀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