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남 남해군수, ‘신속집행’ 적극 대응 나섰다
장충남 남해군수, ‘신속집행’ 적극 대응 나섰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6.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정 신속집행 추진상황 점검, 부진부서별 대책 주문
▲ 남해군
[업코리아] 남해군이 지난 4일과 5일 이틀간에 걸쳐 장충남 군수 주재로 지방재정 신속집행 부진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 3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장충남 군수는 “신속집행 실적은 단순히 목표 미달 문제만이 아니라, 사업 추진의 전반적인 사항이 결부된 점으로 문제점을 분석한 뒤, 시책일몰제와 연계해 대책을 마련하는 등 해결방안을 강구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보고회가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열린 보고회는 예산액이 많으면서 평균 집행률에 미달하는 부진부서장과 담당팀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서별 신속집행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사업별 부진원인 점검과 대책방안이 모색됐다.

남해군은 상반기 경기침체와 고용감소 위험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정부 조기집행 정책기조에 맞춰 이달 말까지 신속집행 대상액 3,192억 원의 56%인 1,772억 원을 집행 목표로 결정했다. 이후 주간업무계획 보고와 기획예산담당관 주관의 월별 부진사업 대책방안 수립 및 분석 등의 신속집행 모니터링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상반기 내 신속집행으로 예산의 이월·불용을 최소화하고, 군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 부서가 총력을 기울여 계획된 집행목표를 달성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