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승강기 갇힘사고 발빠르게 대응한다
함양군, 승강기 갇힘사고 발빠르게 대응한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6.0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회관서 200여명 참여 2019년 승강기 사고대응 합동훈련
▲ 함양군은 승강기 사고 및 고장에 대비한 초기 대응능력을 제고하고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자 5일 함양군문화예술회관에서 2019년도 승강기 사고대응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업코리아] 함양군은 승강기 사고 및 고장에 대비한 초기 대응능력을 제고하고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자 5일 오후 2시 함양군문화예술회관에서 2019년도 승강기 사고대응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함양군, 함양소방서,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문화시설사업소, 유지보수업체, 주민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엑스포 홍보영상, 서춘수 군수 인사말씀, 승강기사고 사례 및 예방대책 교육, 인명사고 시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 교육, 갇힘 사고 시범훈련 등으로 실시됐다. 이번 체험형 실전 모의훈련에서는 먼저 정전과 함께 승객 3명이 탑승한 엘리베이터 갇힘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이 연출되면서 단계별로 진행됐다.

승객들은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승강기 비상통화장치로 신고하며 엘리베이터 위치와 부상자 수를 알려주고, 이어 승강기유지관리업체와 소방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다.

승강기 상태를 확인한 후 강제개방 파괴 등 구조방법을 결정한 뒤 구조에 돌입하고, 부상자를 응급치료해 이송하고 현장을 정리했다.

서춘수 군수는 “ 전국적으로 보면 승강기 오작동으로 안타까운 안전사고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고, 함양군에도 215대의 승강기가 있는 만큼 언제라도 사고발생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오늘 체험훈련으로 승강기 문이 열릴 때 반드시 승강기 도착여부를 확인하는 습관을 기르고 만에 하나 승강기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대응 능력을 높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정숙 안전총괄과장은 훈련 후 강평에서 “이번 훈련으로 승강기 갇힘사고가 발생하면 누구나 처음에는 두려움과 공포가 생기지만 침착하게 비상버튼을 눌러 안내를 받으면서 안정을 찾는 걸 확인할 수 있었으므로 만에 하나 사고발생시 서로를 믿고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군에서도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함양소방서와 함께 승강기 시설의 안전점검을 더욱 더 강화해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훈련에는 공무원, 어르신, 학생, 의용소방대원, 아파트관리인, 주부민방위대, 지역자율방재단 등 기관단체에서 참여하였으며, 특히 병곡초등학교 전교생 22명이 합동훈련을 참관해 눈길을 이끌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