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금일 햇 다시마 첫 위판
완도 금일 햇 다시마 첫 위판
  • 천승오 기자
  • 승인 2019.06.0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당 최고 7,190원 거래, 평균 단가 5,100원
▲ 완도 금일 햇 다시마 첫 위판
[업코리아] 국내 최대 다시마 산지로 알려진 완도 금일도의 마른 다시마 첫 위판이 지난 5월 30일 완도금일수협 다시마위판장에서 개시됐다.

금일수협 위판장에는 올해 생산된 햇 다시마를 구매하고자 중매인 16명이 참여해 열띤 경매가 펼쳐졌고, 다시마 생산 어가와 읍민 등이 경매 현황을 지켜보는 가운데 첫 위판 가격에 촉각을 세웠다.

완도금일수협에 따르면 5월 30일 기준 위판 건수 90건, 위판 물량은 104톤을 기록했다.

위판 가격은 kg당 최고 7,190원, 최저 3,000원이며 평균 단가는 5,100원으로 거래됐다.

하지만 작년 첫 위판과 비교해 평균 단가가 2,400원 가량 떨어져 다시마 생산 어민들의 시름이 깊다.

어민들은 다시마의 알긴산이라는 성분이 몸 속 미세먼지와 중금속을 흡착해 배출하는데 도움이 되는 점 등 다시마의 효능을 알려져 다시마 소비가 활발히 이루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완도금일수협의 다시마 위판은 7월 15일 경 마무리 될 예정이다.

한편 완도에서는 2,669어가가 3,663㏊에서 다시마 양식을 하고 있으며, 다시마 생산량은 전국 대비 78%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금일에서는 총 3,264톤, 완도군 전체 4,840톤의 다시마 위판이 이뤄졌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