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의원 '한미정상통화 유출' 여론조사…불법 기밀유출 48% vs 정당한 공개 33%
강효상 의원 '한미정상통화 유출' 여론조사…불법 기밀유출 48% vs 정당한 공개 33%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5.3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41.2%·한국당 29%…文대통령 국정지지도 0.6%p 내려 49.4%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날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5명을 대상으로 강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공표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과 관련해 국민의 절반 가까이가 국익을 침해할 수 있는 불법적 기밀유출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익을 침해할 수 있는 불법적 기밀유출이다'란 응답이 48.1%,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정당한 정보공개다'는 응답은 33.2%로 불법적 기밀유출이란 인식보다 14.9%포인트 낮았다.

모름·무응답은 18.7%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호남, 경기·인천과 서울, 부산·울산·경남, 충청권, 50대 이하 전 연령층,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정의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등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불법적 기밀유출이란 인식이 우세했다.

반면 정당한 정보공개란 인식은 대구·경북, 60대 이상,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높았다.

보수층은 불법적 기밀유출 40.4%, 정당한 정보공개 39.9%로 두 인식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다시 40%대 초반을 회복했지만 한국당 지지도는 20%대로 내려앉은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천506명에게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도는 1주일 전인 5월 4주 차 주간집계 때보다 1.9%포인트 오른 41.2%로 집계됐다.

또 진보층과 중도층, 보수층, 서울과 호남, 60대 이상과 50대, 20대 등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지지율이 상승했지만,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 40대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당은 2.9%포인트 내린 29.0%로, 2·27 전당대회가 열렸던 2월 4주 차(28.8%) 이후 석 달 만에 처음으로 20%대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한국당의 하락은 강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 '박근혜·최순실 녹음파일' 논란, 황교안 대표의 '군·정부 입장 달라야' 전방 GP 발언 논란 등 각종 논란이 확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해석했다.

정의당은 1.3%포인트 내린 6.3%였고, 바른미래당은 1.2%포인트 오른 6.2%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은 0.3%포인트 오른 2.5%였다.

지지 정당이 없거나 잘 모른다고 응답한 무당층은 0.5%포인트 오른 12.6%로 집계됐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0.6%포인트 내린 49.4%(매우 잘함 26.3%, 잘하는 편 23.1%)로 완만한 내림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50%대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지난주와 같은 45.6%(매우 잘못함 31.3%, 잘못하는 편 14.3%)로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8%포인트였다.

모름·무응답은 0.6%포인트 늘어난 5.0%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과 호남, 50대, 진보층에서 국정 지지도가 하락했지만, 경기·인천과 서울, 30대와 60대 이상, 보수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