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항 환동해 중심항만 육성... 국가차원 지원 요청
영일만항 환동해 중심항만 육성... 국가차원 지원 요청
  • 권오경기자
  • 승인 2016.02.0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차관에게 영일만항 조기 건설 적극 지원 건의
▲ 이강덕 포항시장

[업코리아=권오경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26일,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참석차 포항을 방문한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을 만나, 지역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영일만항은 530만 대구·경북의 유일한 해양진출 관문이자 동해안 유일의 국제종합항만”이라고 소개하고 “통일시대를 대비한 북방진출의 전진기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영일만항과 국제여객부두 조기건설과 함께 북방파제와 배후산업단지와 같은 기반시설 조성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특히, 이강덕 시장은 “극동러시아와 중국 동북3성의 대규모 개발정책과 연계한 환동해권의 크루즈와 페리선 이용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하고 “포항은 지정학적으로 이들 시장을 흡수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만큼 영일만항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환동해권은 물론 북방교역의 중심항만으로 육성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강덕 시장은 해양수산부의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두호마리나 복합리조트 개발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해 실무협상의 조기 완료와 공유수면 매립과 관련한 기본계획 반영 등 행정지원을 요청했다.

윤학배 차관은 “포항시의 현안을 충분히 이해한 만큼 이들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차관은 이날 환동해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한 이후, 죽도시장 등 지역경제 현장을 둘려보고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