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살면서 귀농 준비하는 ‘귀농인의 집’ 입주자 모집
화순군, 살면서 귀농 준비하는 ‘귀농인의 집’ 입주자 모집
  • 천승오 기자
  • 승인 2019.05.2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순군, 살면서 귀농 준비하는 ‘귀농인의 집’ 입주자 모집
[업코리아] 화순군은 귀농·귀촌 초기에 주거지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는 도시민을 위해 운영하는 ‘귀농인의 집’ 입주자를 모집 중이다.

군은 현재 운영 중인 귀농인의 집 11곳 중 능주면 관영마을, 동복면 신율마을, 춘양면 산간마을, 청풍면 신석마을 등 6곳에 입주할 귀농·귀촌 희망자를 모집한다.

도시에서 1년 이상 살았고 귀농인의 집에 살면서 주택과 농지를 확보해 현지에 귀농·귀촌할 의사가 있으면, 누구나 입주할 수 있다.

입주 이용료는 보증금 120만 원, 월 15만 원 이하다. 공과금과 관리비는 입주자가 부담한다. 원칙적으로 1년 동안만 이용할 수 있지만, 추가 이용자가 없고 기존 귀농인이 희망하면 3개월까지 추가로 이용할 수 있다.

귀농인의 집은 귀농·귀촌 희망 도시민의 정착을 돕는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거주지와 농지 확보 등에 드는 초기 투자 부담을 줄이면서 농촌 마을의 특성과 환경을 이해하고 마을 주민과 어울릴 수 있는 적응기를 마련해 갈등을 최소화하는 데도 효과가 있다. 또한, 농촌 생활이 자신에게 맞는지 판단할 기회를 제공해 귀농 실패 가능성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2015년부터 운영한 이후 2018년까지 귀농인의 집을 이용한 17명 중 7명이 화순에 정착했다. 군은 2곳을 추가 조성 중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예비 귀농인이 성공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해 귀농·귀촌 인구를 늘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귀농인의 집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화순군농업기술센터 미래농업팀에 문의하면 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