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전국최초 버섯 안전배양 기술 도입
여주시, 전국최초 버섯 안전배양 기술 도입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05.2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 시범사업 제안으로 사업 유치
▲ 여주시농업기술센터가 올해 전국최초로 열화상카메라 활용 버섯 안전배양 기술 시범사업을 통해 느타리버섯 안전배양을 위한 과학적인 기술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업코리아] 여주시농업기술센터가 올해 전국최초로 열화상카메라 활용 버섯 안전배양 기술 시범사업을 통해 느타리버섯 안전배양을 위한 과학적인 기술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버섯재배는 경영비가 높고 소득율이 낮아 작은 오염과 생육불량에 따른 수확량 감소에도 경영이 악화가 될 수 있는 어려운 작목이다.

최근 신품종 버섯이 확대되고 있지만 품종들의 고유 특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상태에서 재배를 할 경우 배지의 과도한 온도 상승 등으로 인해 버섯을 수확하지 못하는 사례들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여주시에서는 현장의 애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한배양실 내부 온도를 집중관리 할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 2018년도 경기도에 시범사업을 제안하였으며, 시범사업으로서의 효과 등을 인정받아 2019년도 전국최초로 버섯 안전배양 기술을 공식 도입하게 됐다.

여주시에서는 오는 6월 개최되는 한국버섯학회에서 사업성과 등을 학계 전문가 등에게 발표할 예정이며, 농업 각 분야의 현장 애로기술 등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농가소득 증대에 앞장설 계획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