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노인복지현장의 인권침해·차별 없앤다
전주시, 노인복지현장의 인권침해·차별 없앤다
  • 조인구 기자
  • 승인 2019.05.22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시
[업코리아] 전주시가 전주지역 6개 노인복지관과 손을 맞잡고 시설봉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인권을 보호해나가기로 했다.

시는 22일 노인복지관 관장과 사무국장, 관계부서 담당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인분야 인권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시는 업무관계에서 발생되는 인권침해와 차별 등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실시해온 전주시 지원·운영 6개 노인복지관에 대한 인권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주요 내용은 노인복지관 종사자 인권실태조사 결과 공유 및 건의사항 전달 사회복지 현장에 맞는 종사자 권리구제 창구 마련 논의 인권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한 복지관 및 전주시의 역할 논의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인권교육 필요성 안내 등이다.

특히 시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관장 등 복지관 관계자과 함께 업무관계에서 발생되는 인권침해와 차별에 대한 올바른 인식으로 일터괴롭힘 등 인권침해 방지체계를 구축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전주시인권센터는 각 기관·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들이 인권침해 사례가 발생했을 때 상담과 신고 등 적절한 구제절차에 따라 대응할 수 있도록 각 기관에 인권담당자를 지정·운영하는 등 인권침해 사례 발생 시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김병용 전주시 인권센터장은 “타인존중에 힘쓰는 복지기관·시설 종사자가 도리어 본인은 존중받지 못하는 인권침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업무관계에서 발생되는 인권침해와 차별에 대해 기관장이 충분히 인식하고 개선하는 제도적 체계가 공고히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